충남도, '비수리 추출물'…천연방부제로 재탄생
충남도, '비수리 추출물'…천연방부제로 재탄생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9.05.29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충남도 산림자원연구소(소장 김승환)가 야관문으로 불리는 비수리 추출물로 인체에 안전한 천연방부제를 개발했다.

도 산림자원연구소는 비수리 추출물을 이용한 천연방부제 개발에 성공해 '비수리 추출물을 포함한 천연방부제 조성물' 특허(제10-1976572호) 등록을 완료했다고 29일 밝혔다.

비수리(학명 :Lespedeza cuneata G.Don)는 콩과의 여러해살이 초본식물로 우리나라 각처의 들에서 흔하게 볼 수 있다.

뿌리가 달린 전초를 야관문이라 부르며 플라보노이드, 페놀성 성분, 탄닌 및 베타시토스테롤 등을 함유하고 있다.

도 산림자원연구소는 그동안 항균식물자원 발굴 및 활용기술 개발 연구를 통해 안전성에 대한 논란이 꾸준히 제기된 파라벤, 페녹시에탄올 등 화학방부제를 대신할 천연방부제 개발에 힘써 왔다.

이번에 개발한 비수리 천연방부제는 화장품, 식품, 생활용품 등 다양한 제품에 적용할 수 있고 안전성(무독성)과 안정성(무변질, 무변형)까지 확보됐다.

특히 식물유래의 천연보존제로 활용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비수리 천연방부제를 첨가한 화장품제형과 음료의 방부력 시험을 시행한 결과 녹농균, 대장균, 황색포도상구균, 칸디다균, 검정곰팡이를 3일 만에 사멸시키는 우수한 항균력을 나타냈다.

도 산림자원연구소 관계자는 "안전한 천연방부제인 비수리 천연방부제를 다양한 식품, 화장품, 생활용품 등에 적용할 수 있도록 기술이전에 박차를 가할 것" 이라고 말했다.

이어 "원료식물의 대량 증식 기술을 도내 농가에 보급하며 기술이전 시 도내농가와 계약 재배를 통해 원료를 공급 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며 "도 농가의 신소득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연구진은 앞서 2016년 보리수나무 추출물을 이용한 천연방부제 개발에 성공, 메디힐 마스크팩 등 화장품 제품에 활용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