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기밀 유출 비호 행태에 깊은 유감"···한국당 정면 비판
문 대통령, "기밀 유출 비호 행태에 깊은 유감"···한국당 정면 비판
  • 임정기 기자
  • 승인 2019.05.29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외교적으로 극히 민감할 수 있는 정상 간의 통화까지 정쟁의 소재로 삼고, 이를 국민의 알 권리라거나 공익제보라는 식으로 두둔하고 비호하는 정당의 행태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자유한국당을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을지태극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국가의 외교상 기밀이 유출되고, 이를 정치권에서 정쟁의 소재로 이용하는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났다.변명의 여지없이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면서 이 같이 지적했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한미정상간 통화 내용을 유출한 강효상의원을 적극적으로 엄호하고 나선 자유한국당을 정면 비판한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국정을 담당해봤고, 앞으로도 국민의 지지를 얻어 국정을 담당하고자 하는 정당이라면 적어도 국가의 운영의 근본에 관한 문제만큼을 기본과 상식을 지켜주길 요청한다"면서 "당리당략을 국익과 국가안보에 앞세우는 정치가 아니라 상식에 기초하는 정치여야 국민과 함께 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로서는 공직자의 기밀 유출에 대해 국민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번 사건을 공직기강을 바로 세우는 계기로 삼고, 철저한 점검과 보완관리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이번훈련과 관련, "이번 전시대비 연습은 공격이 목적이 아니라 평화를 수호하기 위한 방어에 목적이 있다"며 "특히 한국군 단독훈련이므로 우리 국방을 우리 힘으로 지키는 자주적 태세를 확고히 하는 기회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오늘날 안보 환경은 급격하게 변하고 있다. 현재 사회에서는 전쟁뿐만 아니라 대규모 재난 등 비군사적 위협도 국가 안보의 큰 위기를 가져올 수 있다"며 "따라서 포괄 안보차원에서 국가의 위기관리 역량을 점검하고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