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거진천형 동네복지, 지방복지 성공모델 부상
생거진천형 동네복지, 지방복지 성공모델 부상
  • 한기현 기자
  • 승인 2019.06.02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체국 만원의 행복보험 가입·청소년 무료 접종 시책 주목

[중부매일 한기현 기자] '생거진천형 복지'로 대변되는 진천군의 복지 정책이 민관 협력 거버넌스를 효율적으로 활용한 지방 복지의 성공 모델로 떠올랐다.

군은 지난해 보건복지부가 주관한 지방복지 분야에서 4관왕을 거두는 등 국가 복지에서 동네복지로의 패러다임 전환을 선도적으로 수행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복지전달 체계의 핵심인 '희망복지지원' 분야에서 실속있는 사업을 추진해 눈에 띄는 성과를 창출했다.

군은 지난해 민선 7기 출범 후 민간자원과 연계한 복지 정책를 강화하기 위해 기존, 중앙정부 차원의 획일적인 시혜적 복지정책에서 지역 주민들이 주축이 돼 지역 특성에 맞는 복지 공동체 조성을 전략적으로 추진했다.

우선 지역 주민 참여 확대 등 민관협력 체계를 강화하고 인적 안전망을 확충하는 등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찾아가는 복지 서비스'를 확대했다.

이를 위해 마을이장과 지역 주민을 명예 사회복지 공무원으로 위촉하고 읍면별 지역사회보장협의체를 구성해 주거환경 개선, 식료품 지원, 자활지원 등 지 역특성에 맞는 복지 시책을 추진해 수혜자의 호응을 얻었다.

민간자원인 주민, 기업, 단체, 독지가 등의 도움이 필요한 대상자들과 효율적으로 매칭할 수 있는 복지 연계 정책도 빛났다.

평소 보험 가입이 여의치 않은 저소득 주민 가운데 만16~65세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1천500명 전원을 우체국 공익 보험인 '만원의 행복' 보험을 가입시켰다.

이 시책은 지역의 기업인과 독지가 등의 후원을 지역 복지서비스로 연계해 복지 체감도를 높인 특수시책으로 전국적인 관심을 모았다.

지역 의료인의 후원으로 '의료복지 사각지대 청소년 무료 접종' 시책도 도입해 의료 사각지대를 줄였다.

앞으로는 지역 특성에 맞는 '생거진천형 동네복지' 정착을 위해 주민복지과 희망복지지원팀에서 추진하는 찾아가는 복지서비스, 희망복지 지원운영, 통합사례관리 정책을 강화할 계획이다.

유종권 희망복지지원팀장은 "민선 7기 복지정책 변화로 복지 체감도가 향상되고 지역의 복지 문제를 주민 스스로 해결하려는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며

"앞으로 정부의 포용적 복지정책 패러다임을 반영하고 복지 대상자의 눈 높이에 맞춘 시책을 적극 발굴하고 추진해 지방복지 새로운 모델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