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 한류 마케팅으로 중소기업 수출길 활짝 열다
중소벤처기업부, 한류 마케팅으로 중소기업 수출길 활짝 열다
  • 이병인 기자
  • 승인 2019.06.03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대 최대 현장판매액 달성, 109억원 계약 추진
[중부매일 이병인 기자]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는 지난 5.17~19일 3일간 일본에서 개최한 'KCON 2019 JAPAN' 연계 중소기업제품 수출상담, 판촉전시회에서 50개 참여 중소기업이 역대 최대 현장판매액을 기록하는 등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두었다고 밝혔다.

KCON 연계 중소기업 해외판촉 지원은 자력으로 글로벌 시장 진출이 쉽지 않은 중소기업들이 해외 바이어와 현지 소비자를 현지에서 직접 만나 해외마케팅과 판로 개척의 기회를 펼칠 수 있는 가장 대표적인 해외진출 상생플랫폼으로 중소벤처기업부가 '14년부터 한류를 활용한 '대, 중소기업 동반진출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해왔으며, 최근 5년간 493개사 187억원의 수출성과를 달성하는 등 지속적인 성과를 창출하고 있다.

특히, 이번 KCON 2019 JAPAN 연계 행사에서는 KCON 행사장 판촉전과 수출상담회는 물론 KCON 이벤트와 연계한 현지 온라인몰 입점을 통한 제품홍보, 현지 인플루언서를 활용한 현장 홍보와 함께 스타마케팅까지 결합하는 등 그 어떤 해 보다도 다양한 지원프로그램을 통해 중소기업 제품의 홍보 효과를 극대화 시켰다.

특히, 행사기간 중 판촉전에 참여하는 50개 중소기업의 공식 홍보대사인 아이돌 가수 '프로미스나인'이 출연한 홍보영상과 개별 제품의 화보는 일본 소비자에 한층 가깝게 다가설 수 있는 계기가 됐다.

K팝을 넘어 K뷰티, K패션으로 이어지는 한류의 인기에 힘입어 금번 KCON에 참여한 중소기업 50개사는 판촉 3일만에 2억원의 현장판매 성과를 기록하였다.

이는 전년대비 95% 증가한 성과이며, KCON 연계 중기 판촉전 사상 최고 판매액을 달성한 금액이다.

또한, KCON 행사 전날인 5월 16일 개최된 수출상담회에서도 일본 바이어(120개사와 316건의 상담)와 109억원의 계약을 성사시켜 KCON 사전행사로서 알찬 성과를 기록하였다.

중소벤처기업부 박영선 장관은 "K팝 콘서트를 비롯, K드라마, K패션, K뷰티, K푸드 등 한국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콘텐츠를 해외 팬들에게 전파해 온 CJ ENM의 'KCON' 등의 한류는 지난 20여년간 해외진출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온 노력의 산물"이라며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한류 열풍을 적극 활용하여 더 많은 중소기업이 새로운 시장에 도전할 수 있도록 해외진출 컨설팅지원 등의 정책적 지원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