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애국자들의 자랑인 나라 만드는 게 중요"
문 대통령 "애국자들의 자랑인 나라 만드는 게 중요"
  • 임정기 기자
  • 승인 2019.06.04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유공자·보훈가족 초청···"따뜻하게 보듬겠다"

문재인 대통령은 4일 "모든 출발은 보훈에 있다. 보훈 가족들을 더욱 따뜻하게 보듬을 수 있도록 약속드리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영빈관으로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을 초청 오찬을 함께한 자리에서 "애국자들이 자랑스럽게 생각할 수 있는 나라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6·25전쟁에 참전한 아버지의 유해를 70년 만에 찾았다는 김성택씨의 사연에 "여전히 유해를 찾지 못한 분들이 많다"며 "가족들이 유전자 정보를 제공해야 그 유해라도 가족 품으로 돌아갈 수 있다"고 유전자 등록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올해 92세인 박운욱 재일학도의용군동지회장을 소개하며 "6·25전쟁이 발발했을 때, 일본에 있던 많은 젊은이들이 전쟁을 겪는 조국을 두고만 볼 수 없어 무려 642명이 자원해서 참전을 해주셨다"며 "오로지 위기에 빠진 조국을 구하기 위해 참전하셨던 분"이라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 계신 모든 분들이 글로 쓰자면 책을 한 권 쓸 수 있을 만큼 사연을 갖고 있을 것"이라며 "그런 가운데서도 다들 자부심을 가지면서, 당당하게 살아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1급 중상이(傷痍)자 및 배우자, 6·25전사자 유해발굴 유족, 천안함 피격 희생자 유족, 강원 산불피해 보훈대상자 등 260여 명이 초청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