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대 국회의원 "청주에 민·관·군 협력 MRO 추진해야"
김종대 국회의원 "청주에 민·관·군 협력 MRO 추진해야"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06.04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충북도청서 싱가포르 항공정비산업 시찰 결과 브리핑
국제공항·F-35 모기지 등 국내 MRO적합도 '청주 최적'
정의당 김종대 국회의원이 4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민·관·군이 협력하는 항공정비(MRO)단지를 청주에 유치해야 한다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김용수
정의당 김종대 국회의원이 4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민·관·군이 협력하는 항공정비(MRO)단지를 청주에 유치해야 한다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김용수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정의당 김종대 (국방위원회, 비례) 국회의원은 4일 "충북 청주가 국내에서 MRO(항공정비산업) 최적지"라며 "정부가 주도하고 민·관·군이 협력하는 MRO단지를 청주에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가 민·군 협력을 이끌어내는데 충북도와 청주시가 함께 나서달라"고 요청한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의원으로서 적극 협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의원은 지난달 26~29일 세계 3위, 아시아 최고수준의 항공정비산업 경쟁력을 갖춘 싱가포르 항공정비산업 현장을 방문했으며 이날 방문 성과 브리핑을 가졌다.

김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청주는 국제공항, 축구장 60개 규모의 에어로폴리스단지가 있고 국가첨단전략자산인 F-35의 모기지 라는 강점, 청주공항을 모항으로 운항하는 저가항공사 유치 등을 고려할 때 MRO적합도가 국내에서 최고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김종대 국회의원, 나기정 전 청주시장 등이 지난 5월 26~29일 싱가포르 항공정비산업 현장을 둘러보면서 설명을 듣고 있다. / 김종대 의원실 제공
김종대 국회의원, 나기정 전 청주시장 등이 지난 5월 26~29일 싱가포르 항공정비산업 현장을 둘러보면서 설명을 듣고 있다. / 김종대 의원실 제공

그는 이어 "항공정비시장은 매년 8%씩 성장하고 있으며 한국은 민간과 군을 합쳐 5조원 정도의 매출이 발생했으나 절반은 외국에 유출되는 실정"이라며 "민·군 협력 MRO를 추진해야 연간 2조원이 넘는 국부유출을 막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도 "시장규모와 역량은 한국이 싱가포르보다 우위에 있다"며 "한국은 전투기 430여대, 헬리콥터 600여대, 지원기 100여대, 민항기 426대 등을 보유하고 있어 내수규모로만 봐도 싱가포르보다 3~4배나 크다"고 제시했다. 싱가포르는 2018년 기준 전투기 100여대, 민항기 200여대를 보유하고 있다.

김 의원은 "우리는 항공정비가 군(軍) 따로, 민(民) 따로 '각자도생'의 문화인데 민·관이 협력해 공유경제가 돼야 MRO산업이 발달한다"며 "군용기와 민항기의 정비기술이 거의 차이가 없는만큼 군 정비능력의 민간 이양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연매출 2조3천억원에 달하는 세계 3위 항공정비업체 STA도 그 시작은 1975년 싱가포르공군에서 100% 물량을 받는 내수용 軍정비회사로 출발했다"고 뒷받침했다.

그는 청주에 민·군 협력 MRO가 조성되면 3천~5천명의 정비인력과 지원 및 부수인력을 포함해 총 1만명 이상의 고용창출이 가능하다고 전망했다.

김 의원은 "청주공항의 MRO가 싱가포르 수준까지는 아니더라도 동북아 거점 전진기지 역할을 하도록 만들어보자"고 제안하면서 범도민 성격의 'MRO사업추진단' 구성을 충북도에 요청했다.

정의당 김종대 국회의원이 4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민·관·군이 협력하는 항공정비(MRO)단지를 청주에 유치해야 한다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김용수
정의당 김종대 국회의원이 4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민·관·군이 협력하는 항공정비(MRO)단지를 청주에 유치해야 한다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김용수

이런 가운데 김 의원은 오는 7월 1일 국회의원회관에서 '군 MRO의 민·군 융합 촉진을 통한 혁신성장 방안 토론회'를 갖고 항공정비산업 전력화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