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김제동 90분 강연에 '1천550만원' 논란
방송인 김제동 90분 강연에 '1천550만원' 논란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6.06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대덕구, 고액 강사초청에 비난 봇물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대전 대덕구가 방송인 김제동 씨 초청, 강연료를 1550만 원으로 책정해 논란이 일고 있다.

대덕구에 따르면 오는 15일 김제동 씨를 초청, 한남대 성지관에서 대덕구 중·고생, 학부모 등을 대상으로 토크콘서트 형태의 '청소년 아카데미'를 개최한다는 것. 문제는 90분 강연료로 1550만 원을 책정했다.

무엇보다 재정자립도 16%인 대덕구가 90분 강연에 고액을 주며 강사로 초청하는 것은 구민 정서와도 맞지 않다는 게 중론이다.

한모 씨(64·대덕구 목상동)는 "우리나라에서 단 90분 만에 1550만 원을 버는 사람이 몇이나 될지 궁금하다"며 "이런 거액을 주고 초청하는 것은 너무 지나치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김모 씨(50·대덕구 법동)도 "사회적, 정치적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인물에게 지자체 교육 프로그램으로 고액의 강사료를 지급하는 것은 문제가 많다"며 "이 돈이 정말 내 돈이라면 선뜻 이렇게 쓸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대덕구의회 김수연 의원 등 자유한국당 구의원들은 "좌편향의 방송인으로 정치적 논란을 끊임없이 이어온 인물"이라며 "이런 사람을 강사로 섭외한 것은 구청장이 학생과 구민에게 특정 이념을 주입하려는 음모"라고 주장했다.

한국당 대전시당도 이황헌 청년대변인은 "김제동에게 줄 강사료는 결식 우려 아동급식을 3875번 먹일 수 있는 돈이고 소득주도성장으로 아르바이트 일자리를 잃은 청년들을 한 달간 12명이나 고용할 수 있는 돈"이라며 "대덕구청장은 결자해지의 마음으로 당장 섭외를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김소연 대전시의원은 "해당 관련 예산은 시의회 교육위원회가 승인해 준 혁신지구 교육사업 예산으로 교육청에 철저한 관리·감독을 주문했었다"며 "이 예산은 구청 마음대로 쓰라고 주는 예산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대덕구 관계자는 "지난해 청소년 아카데미에 참석했던 학부모 등을 대상으로 다음에 초청할 강사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김제동 씨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 섭외하게 됐다"며 "관련 예산은 대전시교육청에서 받았고 혁신지구 교육사업을 위해 쓰이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