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 유구섬유축제 '유구직물의 우수성' 재조명
공주 유구섬유축제 '유구직물의 우수성' 재조명
  • 이병인 기자
  • 승인 2019.06.09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병인 기자]공주시 유구 섬유축제가 지난 8일부터 9일까지 유구 전통시장 광장 일원에서 다양하게 펼쳐졌다.

올해 세번째 열리고 있는 이 섬유축제는 유구 섬유산업 부흥과 축제를 통한 지역 섬유제품의 판로 모색 등 섬유도시로의 재도약을 위해 마련됐다.

'6월에 유구에서 섬유로 놀자'라는 주제로 열리는 올해 축제는 섬유 세미나를 비롯해 섬유역사전, 섬유디자인 공모전시 등의 프로그램과 함께 섬유 체험·교육과 섬유공장 견학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또한, 1980년대까지 국내 직물산업의 부흥을 이끈 유구 직물의 우수성을 직접 확인해 볼 수 있는 기회로 유구지역 20여개 섬유업체들의 완제품이 전시, 판매되고 있어 관람객들의 인기를 끌었다.

주무대에서는 밴드, 색소폰, 댄스, 부채춤, 초등생 합주 등 다양한 공연이 열리고 마을풍물, 주민한마당, 설록수 홍보대사 등 어울림마당을 비롯해 음식, 농산물 판매 등 즐길거리와 볼거리가 다양하게 펼쳐졌다.

이밖에 주민노래잔치 및 어우림 한마당 잔치, 유구전통시장에서 왕창세일, 유구섬유 산업기념관 관람, 유구섬유역사전 등이 관광객들로부터 인기를 끌었다.

한편, 유구사랑 건강 걷기대회에 1천5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섬유축제의 시작을 알렸으며 주민노래잔치, 시상, 어울림한마당 등으로 펼쳐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