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강리 시인 세 번째 시집 출간
홍강리 시인 세 번째 시집 출간
  • 이지효 기자
  • 승인 2019.06.09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람 부는 언덕에서' 총 85편 담아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청주시 오창 출신인 홍강리(본명 홍석원) 시인이 세 번째 시집 '바람 부는 언덕(서울 이화문화출판사)'을 내놓았다.

본질 탐구를 통해 자기 성찰의 깊은 내면을 잘 드러내 보여주고 있는 이 시집은 모두 4개의 파트로 나뉘어 160쪽 분량에 85편의 작품을 소개하고 있다.

첫째 파트인 '꽃피는 문지방'에는 시인의 가족과 주변 이야기를 담았다. 둘째 파트 '강원도의 자작나무'에는 자연과 인생, 그리고 국토애를 녹여냈다. 셋째 파트는 사회를 품고 시대를 명상하는 시인의 지성을 '바람 부는 언덕'이라는 표제어로 묶어 놓았다. 넷째 파트 '강가의 민들레'에서는 청주 주변의 풍물과 직지심체요절의 역사, 문화적 가치를 그 특유의 감성으로 서정화한 작품이 들어 있다.

주목되는 작품으로는 청주의 소중한 문화유산인 '직지'의 뒤안길을 탁월한 상상력으로 형상화한 '직지서사'를 비롯해 '거친 땅의 꽃사슴처럼', '흥덕사의 흰 소', '뒷전에', '이슬과 바람', '사계절 직지' 등이 눈길을 끈다.

홍 시인의 작품은 향토색 물감으로 환하게 물들어 있는 지명, 풍물, 거기서 풍기는 정서가 우리네 고향마을과 아주 닮아 있다. '달빛', '기도', '용서'와 같은 가톨릭 신앙을 통해 가다듬을 수 있는 명상과 탈속적인 삶의 자세가 독자로 하여금 옷깃을 여미며 자신을 뒤돌아보게 하는 계기를 마련해 주기도 한다.

출판사 측은 인간과 자연에 대한 본원적 탐구가 모든 작품의 바탕을 형성하고 있는 가운데 세련미가 돋보이는 준수한 언어, 친근감 넘치는 비유, 선명한 주제 제시가 장점으로 평가할 수 있다고 밝히고 있다.

수록 작품 가운데 35편의 작품이 설화, 전설, 사랑 이야기 등 서사구조로 구성돼 현대시의 난해성을 극복하고 읽는 재미를 더해 주고 있다.

홍강리 시인
홍강리 시인

홍 시인은 1994년 첫 시집 '강변에 뜨는 달' 출간하고 두번째 시집으로는 '날개의 순명'을 발표했다. 한국문인협회 시분과 회원, 내륙문학, 백수문학, 이후문학 동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