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 장애인 4명 특별 채용
신협, 장애인 4명 특별 채용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9.06.09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이 이번 특별 채용 신규직원에게 사원증을 걸어주고 있다.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이 이번 특별 채용 신규직원에게 사원증을 걸어주고 있다.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신협중앙회(회장 김윤식)는 지난 6월 5일 4명의 장애인 특별 채용을 실시했다.

신협중앙회는 이번 채용을 통해 사회적 약자와 함께 상생하고, 사회적 가치 창출을 확대해 신협의 가치를 실현할 예정이다.

신협중앙회는 이번 채용을 통해 1급 중증 장애인 및 5·6급 장애인을 채용했다. 일반 계약직으로 채용한 동 4명은 근무 평정 결과에 따라 무기 계약직으로 전환이 가능하다.

최종 합격자는 본인의 장애정도·역량·업무 경력 등을 바탕으로 수신관리·사회공헌·공제영업지원 등의 직무로 배치될 예정이다.

이번 채용을 시발점으로 신협은 장애인 입사지원의 문턱을 낮추는 한편, 점자 안내도, 전용 사무집기 구입 등 근무환경 대폭 개선을 통해 장애인들이 근무하기 편한 환경을 구축한다. 또한 2020년 신입직원 채용 시 장애인이 채용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예정이다.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은 "점진적인 장애인 채용 확대를 통해 장애인의 사회적 인식 개선에 신협이 앞장서고, 경제적 자립을 돕겠다"며 "앞으로도 신협은 사회적 약자를 어부바하며, 모두가 잘 살 수 있는 사회를 만드는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Tag
#신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