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오늘 북유럽 3개국 순방길 나서
문 대통령, 오늘 북유럽 3개국 순방길 나서
  • 임정기 기자
  • 승인 2019.06.09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오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6박8일간 핀란드, 노르웨이, 스웨덴 등 북유럽 3개국 국빈 방문길에 오른다.

이번 북유럽 순방은 문재인 정부의 핵심 국정 기조인 평화, 혁신, 포용을 위한 협력 기반을 만드는데 의미가 있다.

문 대통령은 먼저 핀란드를 방문,사울리 니니스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대통령 주최 국빈만찬에 참석한다. 정상회담 후에는 헬싱키 시장, 핀란드 의회 의장 등과도 만난다.

특히 핀란드와는 5세대 이동통신(5G) 등 차세대 통신과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혁명 분야 등 경제전반에서 협력 기반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어 문 대통령은 11일 두번째 순방국인 노르웨이로 이동한다. 노르웨이 방문은 하랄 5세 국왕이 양국 수교 60주년을 맞아 문 대통령을 초청, 우리 대통령으로서는 최초의 국빈방문이다. 이어 12일 노르웨이 의회 의장과 면담하고 정부 주최 오찬과 하랄 5세 국왕이 주최하는 국빈만찬에 참석한다.

13일에는 에르나 솔베르그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다. 정상회담에서는 수소에너지와 조선·해양 분야 협력이 핵심 의제로 다뤄질 예정이다. 노르웨이는 전체 선박 중 절반 이상을 한국 기업에게 발주하고 있을 정도로 우리나라와 조선·해양 분야에서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다. 또 우리 정부가 전략 산업으로 육성하고 있는 수소에너지 분야에서도 생산·공급망에 강점을 갖고 있는 국가다.

문 대통령은 14일 마지막 순방국인 스웨덴을 국빈 방문한다. 스웨덴을 최초로 국빈 방문한 문 대통령은 스웨덴 의회에서 한반도 평화 등을 주제로 연설하고 칼 구스타프 16세 국왕이 주최하는 공식 환영식 및 오·만찬 행사에 참석한다. 우리 기업인 230여명이 참여하는 한·스웨덴 비즈니스 포럼에도 참석해 미래 신산업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한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북유럽 3개국 순방을 마치고 16일 귀국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