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병원 의료기술 우즈백서 통했다
하나병원 의료기술 우즈백서 통했다
  • 이완종 기자
  • 승인 2019.06.09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하나병원은 지난 5일부터 8일까지 우즈베키스탄 지작(JIZZAX)시와 사마르칸트(SAMARKAND)시를 방문해 현지 병원들과 협력 시스템 구축에 대해 논의했다. /하나병원 제공
청주하나병원은 지난 5일부터 8일까지 우즈베키스탄 지작(JIZZAX)시와 사마르칸트(SAMARKAND)시를 방문해 현지 병원들과 협력 시스템 구축에 대해 논의했다. /하나병원 제공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청주하나병원이 우즈베키스탄에서 충북의 우수한 의료기술을 선보였다.


청주 하나병원은 지난 5일부터 8일까지 우즈베키스탄 지작(JIZZAX)시(市)와 사마르칸트(SAMARKAND)시를 방문해 현지 병원들과 협력 시스템 구축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방문에서 박중겸 하나병원장은 지작시의 지요눌(ZIYO NUR MED)병원과 사마르칸트시의 비요눌병원, 자메드병원, 핫산존병원 등을 방문했다.


앞서 이들 병원은 우즈베키스탄의 중심 종합병원들로 하나병원의 심혈관센터, 뇌혈관센터 등에 관심을 갖고 수 차례 병원을 방문했다.


.특히 이번 현지방문에서는 하나병원 의료진 연수를 통한 기술 이전 및 현지에서의 중증 심혈관시술 등을 요청했다.


박중겸 병원장은 "우즈벡 현지 병원장들과 실리적인 의료진 연수 등 교류를 위한 구체적인 논의를 했다"며 "향후 하나병원 심혈관센터 및 뇌혈관센터의 의료진들이 현지를 방문해 시술 및 수술 등을 진행하기 위한 구체적인 협의를 진행했다"고 말했다.


꾸르라에브 딜쇼트 달레로비치 자메드병원장은 "하나병원의 심혈관센터가 최고라며 기술이전 및 현지에서의 방문시술을 위해 모든 의료 환경을 빨리 구축하고 준비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청주 하나병원은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몽골 등 중앙아시아 지역의 해외의료 진출을 위해 현지 진료 및 현지 시술.수술 등을 적극적으로 진행하며 선진화된 심혈관·뇌혈관센터의 의료기술을 전수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