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불법현수막 없는 청정지역 지정제 '실효'
대전시, 불법현수막 없는 청정지역 지정제 '실효'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6.10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대전시는 대전방문의 해를 맞아 지난 4월부터 시행하는 '불법현수막 없는 청정지역 지정제' 시범사업이 실효를 거두고 있다.

시에 따르면 청정지역으로 지정된 주요 교차로 10곳에서 불법광고물이 5월 셋째 주 이후부터 대부분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청정지역 지정제 이후 단속한 불법광고물은 주체별로 정당(정치) 7건, 상업 32건, 공공기관 5건 등 총 44건이다. 시는 이 중 3번 이상 단속된 5건에 대해서 무관용 원칙에 따라 과태료를 부과했다.

그동안 시·구 및 민간 합동점검반은 청정지역에서 발생하는 불법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평일 주·야간은 물론 휴일에도 1일 2회 이상 상시 순찰을 벌였다.

시 정무호 도시재생주택본부장은 "도시 이미지 제고는 물론 주변상인과 시민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면서 "향후 학교 통학로 인근 등으로 청정지역 지정 범위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