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농기센터, 환기창·통풍창 이용 공기 순환되게 해야
보은농기센터, 환기창·통풍창 이용 공기 순환되게 해야
  • 송창희 기자
  • 승인 2019.06.10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은군농업기술센터가 여름철 폭염에 가축피해가 나기 않도록 예방법을 적극 홍보하고 있다. / 보은군
보은군농업기술센터가 여름철 폭염에 가축피해가 나기 않도록 예방법을 적극 홍보하고 있다. / 보은군

[중부매일 송창희 기자] 보은군농업기술센터(소장 김용우)는 여름철 폭염을 대비해 가축 폐사 등으로 농가에 피해가 가지 않도록 가축피해 예방 방법을 적극 홍보하고 있다.

보은군농업기술센터는 최근 기상청의 여름철 기상 전망에 따르면 6월과 8월에는 기온이 평년보다 높고 특히 폭염일수도 10.5일 이상 발생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폭염으로 인한 가축 폐사 및 생산성 저하 등 축산 농가의 피해를 막기 위한 피해 예방 홍보에 나섰다.

군은 특히 여름철 복사열로 축사 내부의 온도가 쉽게 상승하기 때문에 환기창이나 통풍창을 이용해 항상 시원한 바람이 축사 내로 순환 될 수 있도록 조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축종별 주요 관리 요령으로 소의 경우 환기창 등을 넓고 크게 하여 공기를 순환시키고 천장이나 벽에 열막이 재료를 부착하거나 지붕에 물을 뿌려 온도를 낮춰야 한다.

돼지의 경우 송풍기와 대형 선풍기로 기온을 낮춰주며, 사료는 1주일분 정도씩 구입해 사료 변질에 주의해야 한다.

또 닭의 경우 간이 계사는 스티로폼 등으로 열막이 처리하고, 적정 밀도 유지 및 무더운 한낮에는 지붕 위로 물을 뿌려 복사열 유입을 막아야 한다. 특히 물 먹는 양이 많아지므로 시원한 물을 충분히 공급해야 한다.

보은군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9월까지 가축 사양관리 요령 등 축산 농가를 대상으로 현장기술 지원과 홍보를 강화할 방침"이며 "농가 스스로 피해 예방을 위해 사전에 축사 시설을 점검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