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김원봉 선생 서훈 불가능"
靑, "김원봉 선생 서훈 불가능"
  • 임정기 기자
  • 승인 2019.06.10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이상 논란 여지 없어"
청와대는 10일 약산 김원봉 선생의 서훈 추서와 관련해 현재 기준에서는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가보훈처의 독립유공자 포상 심사 기준을 이유로 들어 "이 조항 때문에 약산 김원봉 선생 서훈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런데 마치 이것을 바꿔서 할 수 있다거나 혹은 보훈처에서 알아서 결정할 수 있다는 건 사실이 아니다. 규정에 의해 판단하는 것"이라면서 "보훈처와 청와대는 지금 당장 고칠 의사가 없다. 더이상의 논란의 여지가 없는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4월 개정된 독립유공자 포상 심사 기준에는 '북한 정권 수립에 기여 및 적극 공조한 것으로 판단되거나 정부수립 이후 반국가 활동한 경우 포상에서 제외한다'고 명시돼 있다. 이에 따라 김원봉 선생은 서훈을 추서할 수 없다.

이 관계자는 또 청와대는 조선의열단 100주년 기념식을 위해 20억원의 정부 예산을 지원 요청했다는 일각의 보도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니라고 분명히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