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교육청 교육비리 미온적 대응… 진상 밝혀 달라"
"충북도교육청 교육비리 미온적 대응… 진상 밝혀 달라"
  • 김금란 기자
  • 승인 2019.06.11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교육비리 3건 진상조사·처벌 요구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충북도교육청이 각종 교육비리 의혹에 미온적으로 대응하고 있으니 진상을 밝혀 달라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이 제기됐다.

지난 10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게시판에 '충북교육청의 '교육비리3'에 대한 미온적 대응? 그 이유가 궁금하다'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청원인은 "미국 세계창의력올림피아드대회에 학교장이 자기 자녀를 동행시킨 사실을 교육청에 진정했는데 6개월이 되도록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아들을 돌볼 50대 여교사까지 특별히 출장을 내준 학교장, 공적 권한을 사적으로 남용한 교육 비리의 전형 아닌가요"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이어 "비위 진정이 있었음에도 이 교장(은) 누구의 비호를 받았는지 충북교육청 과장과 장학관을 하다가 모 고등학교 교장으로 승승장구했다"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또 "한 공립학교 교장이 교사에게 자기 딸을 가르치도록 수업을 배정해 엄마인 교사가 출제하는 시험을 치르도록 했다"고 주장하고 "이 문제를 제기한 교사를 찍어내기 했다"며 진상조사와 처벌을 요구했다. 또 공익제보를 했다가 파면돼 교사가 교육청에 구원을 요청했는데 묵살 당했다는 주장도 제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