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고용율 줄고 실업자 수 증가했다
충북 고용율 줄고 실업자 수 증가했다
  • 이완종 기자
  • 승인 2019.06.12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5월 충북도내 취업자수는 증가한 반면 실업자수와 실업률도 모두 증가했다.

12일 충청지방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수는 90만명으로 지난해 같은달 대비 1만명(1.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성별에 따라 남자는 51만2천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4천명(-0.8%) 줄었으나 여자는 38만8천명으로 1만4천명(3.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고용률은 64,3%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0.1%p 하락했다.

세부적으로 산업별로 광업제조업은 19만9천명으로 지난해 같은달 대비 1만4천명(7.7%)증가했으나 농림어업은 9만7천명으로 3천(-3.2%), 사회간접자본 및 기타서비스업은 60만4천명으로 1천명(-0.2%)각각 감소했다.

사회간접자본 및 기타서비스업 취업자 중 도소매·숙박음식은 15만1천명으로 1만4천명(-8.4%), 전기·운수·통신·금융업은 7만4천명으로 5천명(-6.5%), 건설업은 5만6천명으로 300명(-0.5%) 각각 줄었다.

직업별로 사무종사자는 14만명으로 6천명(4.7%), 관리자·전문가는 14만5천명으로 6천명(4.4%), 서비스·판매종사자는 18만4천명200명 각각 증가했으나 농림어업숙련종사자는 9만4천명으로 3천명이 줄었다.

특히 취업시간대별로 1주 36시간 미만 취업자는 16만8천명으로 1만5천명(10%)증가했으나 1주 36시간 이상 취업자는 72만2천명으로 9천명(-1.2%) 감소했다.

이는 시간제·단기 일자리는 증가한 반면 양질의 일자리는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