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무청 사회복무연수센터, 오수방류 중단하라"
"병무청 사회복무연수센터, 오수방류 중단하라"
  • 송창희 기자
  • 승인 2019.06.12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은 장안면 오수방류저지 대책위, 12일 기자회견 집단항의
보은 장안면 주민들로 구성된 '병무청 사회복무연수센터 오수방류 저지대책위'가 12일 보은군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삼가천 수질대책을 촉구했다. / 송창희
보은 장안면 주민들로 구성된 '병무청 사회복무연수센터 오수방류 저지대책위'가 12일 보은군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삼가천 수질대책을 촉구했다. / 송창희

[중부매일 송창희 기자] 보은 장안면 주민들로 구성된 '병무청 사회복무연수센터 오수방류 저지대책위(위원장 신국범)'가 12일 보은군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삼가천 수질대책을 촉구했다.

이날 대책위는 "삼가천은 속리산 천황봉에서 발원한 물길이 시작되는 금강 최상류로 1급수를 자랑했는데 지난 2016년 사회복무연수센터가 들어선 이후 부영양화를 일으키는 오염물질로 뒤덮여 썩어가고 있다"며 이에 대한 개선과 대책을 강력히 요구했다.

대책위는 "사회복무연수센터는 2016년 이후 보은군으로부터 4차례나 질소와 인을 과다배출해 총 65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 받았다"며 "이렇게 오염된 물이 장안, 탄부, 마로면 주민들의 식수원과 농업용수로 사용되고 금강으로 흘러 대청댐 물을 식수로 사용하는 충청권 450만명의 식수원이 된다는 사실에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개탄했다.

이어 "사회복무연수센터는 눈 가리고 아웅 식의 땜질식 처방이 아니라 병무청 예산으로 장내리~사회복무연수센터까지 오수관로를 연결하고 황곡리 오수처리장 규모을 증설할 것"을 촉구했다. 또 이들은 "주민들과 상의없이 공사한 지역발전에 대한 공사자료를 즉각 공개하라"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이러한 주민들의 요구가 관철되지 않을 경우 집회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해 청정자연환경을 지켜낼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대책위는 지난 4일부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이를 호소하고 있다.

이에 대해 사회복무연수센터는 "장안면 주민들의 의견을 병무청 본청에 보고 했다"며 "주민들의 숙원사업인 국비사업 예산을 확보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인 환경부, 기획재정부 등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