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김정은 친서, 알고 있지만 그 이상 밝히지 못해"
靑 "김정은 친서, 알고 있지만 그 이상 밝히지 못해"
  • 임정기 기자
  • 승인 2019.06.12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는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받았다고 공개한 것과 관련,"내부적으로 이미 파악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 대해 청와대가 알고 있었는지 질문이 있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그 이상은 밝히지 않겠다"며 구체적인 언급을 삼갔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0일 한·핀란드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지금 제3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북미 간 대화가 이뤄지고 있다"며 물밑 대화가 이뤄지고 있음을 시사한 바 있다. .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백악관 사우스론에서 전용기 탑승 전 기자들과 만나 "방금 김 위원장으로부터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고 밝힌 뒤 "그 서한을 확실히 보여줄 수는 없지만, 매우 개인적이고, 따뜻하고, 멋진 서한"이라며 "무언가 매우 긍정적인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