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하반기 '학대피해 장애인 쉼터' 운영
충북도 하반기 '학대피해 장애인 쉼터' 운영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06.12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 공모 선정심리치료·생활훈련 등 지원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올해 하반기부터 충북도에 학대피해 장애인 쉼터가 본격 운영된다.

충북도는 12일 "보건복지부의 '학대피해 장애인 쉼터 공모'사업에 선정돼 매년 운영비를 지원받게 됐다"고 밝혔다.

장애인쉼터는 장애인복지법에 따른 인권침해, 학대피해 장애인을 위한 긴급 주거지원과 사회복귀를 위한 시설이다. 학대피해 장애인 발생 시 2차 피해 방지를 위해 긴급분리가 필요함에도 지난해까지 도내에는 쉼터가 없어 타 시도를 이용해야 하는 등 사회복귀 지원에 어려움이 있었다.

도는 사회복지법인 또는 비영리법인을 대상으로 공고를 거쳐 수탁기관을 선정하고, 장애인복지시설과 분리해 별도의 공간을 확보·설치한뒤 심리치료서비스, 일상생활 훈련, 지역사회 자원 연계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도는 장애인 쉼터 설치 전에 충북장애인권익옹호기관, 충북 발달장애인지원센터, 시·군 등 학대피해 장애인 유관기관 지원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