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문복위, 집행실적 부진 사업 강력 질타
충남도의회 문복위, 집행실적 부진 사업 강력 질타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9.06.16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충남도의회 문화복지위원회는 지난 14일 열린 제312회 정례회 제1차 문복위 회의에서 여성가족정책관과 문화체육관광국 소관의 2018회계연도 일반 및 특별회계 결산승인의 건 등 7개의 안건을 심사했다.

이날 김연 위원장은 지난해 사업추진 결과에 대한 성과분석이 미흡하다고 지적하며 실적이 저조한 사업은 일몰이나 예산삭감 등 후속조치를 주문했다.

김옥수 의원은 "일부 사업의 경우 추경예산을 편성하였음에도 집행 잔액이 발생했다"며 "예산편성시의 적극성만큼 예산집행에 대한 적극성도 필요하다"고 꼬집었다.

김기영 의원은 국고보조사업의 국비가 미교부 된 사례를 지적하며“국비가 적기에 확보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와 적극 협의하여 비효율적인 예산집행 결과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해달라”고 주문했다.

김한태 의원은 세입예산 결산과 관련해 "일부 부서의 세입예산 징수결정액 대비 미수납액 비율이 높다"고 지적하며 "미수납액을 줄일 수 있도록 집행부의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여운영 의원은 학교 밖 청소년 프로그램과 관련하여 학교 밖 청소년 프로그램 참여율이 저조한 것을 지적하고 "학교 밖 청소년들을 제도권 안으로 끌어들일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이 필요하다"며 학교 밖 청소년을 위한 사업 발굴을 당부했다.

정병기 의원은 "결산상 집행률 보다 실제 시군에서 사업을 추진하고 남은 실집행률이 중요한데, 몇가지 사업의 실질행률이 상당히 저조하다"며 실집행률을 높이기 위한 집행부의 대책마련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