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개인운영 사회복지시설에 공공요금 지원
충북도, 개인운영 사회복지시설에 공공요금 지원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9.06.16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영비 미지원 시설의 운영지원 및 생활자 복지수준 향상 도모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충북도는 운영비가 지원되지 않아 재정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개인운영 사회복지시설에 하반기 공공요금을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사회복지사업법에 따라 신고된 사회복지시설 중 장기요양기관(노인복지시설)을 제외한 인건비, 운영비 등 정부지원이 없는 개인운영시설이다.

공공요금은 입소된 인원수에 따라 월 20만원에서 90만원까지 차등 지원되며, 시설에서는 손해배상책임보험과 전기요금, 상하수도 요금 등으로 활용할 수 있다.

이와 관련, 홍기운 도 복지정책과장은 16일 "정부지원이 되지 않아 운영상 어려움을 격고 있는 개인시설의 안정적 운영과 생활자 수준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개인운영 사회복지시설에 공공요금 지원 배경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