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 과수화상병 확산 방지에 나서
단양군, 과수화상병 확산 방지에 나서
  • 서병철 기자
  • 승인 2019.06.17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북부지역을 중심으로 과수화상병이 잇따라 발생하자 단양군이 확산 방지에 나섰다.

단양군에 따르면 지난 13일 충북 기준 46건이 과수화상병으로 확진됐으며, 면적은 32.6ha에 달한다.

추가 접수된 25건의 의심 신고도 정밀진단 중이다.

화상병으로 확진된 과수원은 대부분 사과 재배지로, 매몰이 완료됐거나 현재 매몰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이에 따라 군은 초기 화상병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지난달 관내 사과, 배 재배농가 260농가 중 사과 과수원 214.8ha, 배 과수원 1.09ha에 대해 정밀조사를 벌였다.

지난 14일 1차 조사가 완료됐으며, 내달 12일까지 2차 긴급 예찰을 실시할 예정이다.

2차 예찰에서는 농업기술센터와 마늘연구소 관계자 등 28명이 5개조로 나뉘어 전체 과수원에 대한 육안조사를 실시하고, 시료도 채집한다.

고온다습한 날씨와 비, 바람, 작업자, 작업도구 및 묘목 등 다양한 방법에 의해 빠르게 전파되는 화상병 특성에 맞춰 지하수위가 높은 저지대 위주로 집중 예찰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농업기술센터 유왕상 기술담당관은 "최근 기온상승으로 병원균 증식이 활발해 지고, 나무의 세력이 저하되거나 비료가 과다 투입됐을 시 병원균이 활성화된다"며 "농가 자율예찰을 강화하고 철저한 소독과 방제, 자진 신고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