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2019년 국가 산림문화자산 신청 접수
산림청, 2019년 국가 산림문화자산 신청 접수
  • 이병인 기자
  • 승인 2019.06.17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병인 기자]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산림 내 생태, 경관, 정서적으로 가치가 높은 유, 무형의 자산을 보존하기 위해 이달 28일까지 국가 산림문화자산 지정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산림청에서는 2014년부터 현재까지 46건의 국가 산림문화자산을 발굴, 관리하고 있다.

대상은 산림 내 숲, 나무, 자연물, 기록물, 유적지, 전통기술 및 지식, 전통의식 등이며, 지정문화재는 제외된다.

신청방법은 산림청 소관 국유림은 산림청 1차 소속기관에, 산림청 소관 이외의 국, 공, 사유림은 각 시, 도의 산림(녹지)부서에 신청서와 지형도 등 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심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신규 국가 산림문화자산으로 지정되면 입간판 설치 등 소요예산을 지원받는다.

김종승 산림휴양등산과장은 "산림 내 방치되어 있는 우수한 우리 전통문화자산인 국가 산림문화자산을 많이 발굴, 체계적으로 관리하여 우리문화전통을 계승할 것"이라며 "대국민 산림문화서비스 제공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