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역 환승역 지정 시민청원 1만명 돌파
제천역 환승역 지정 시민청원 1만명 돌파
  • 서병철 기자
  • 승인 2019.06.17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내륙미래포럼, 청와대 및 관계기관에 청원서 전달

충북선 고속화사업에서 제천역을 반드시 환승역으로 지정해 충청북도 균형발전에 기여해 달라는 제천시민들의 청원이 석달만에 1만명을 돌파했다.

중부내륙미래포럼은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1만명을 넘긴 서명운동 청원서를 청와대를 비롯해 김현미 국토부장관, 이시종 도지사 및 관련 유관기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포럼은 "앞으로 토론회와 공청회에서 제천시민들의 뜻을 강력하게 피력해 나갈 것"이라며 "추후 제천역 배제 규탄대회 및 관련기관 항의 방문과 상경투쟁도 계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시민청원운동을 진행 중인 포럼 측은 정부도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의 취지와 예산 편성의 목적이 국토균형발전에 있다고 주장했다.

이런 의지를 가지고 충북선 고속화사업 예타를 면제했다고 밝힌 만큼 이시종 지사도 강호축이라는 허상을 걷어내고, 제천역을 환승역으로 지정하는데 힘을 보태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포럼 측은 "이시종 지사는 단기간에 이뤄진 서명운동에서 1만명이 넘는 시민들의 요구를 확인한 만큼, 제천시민들의 간절한 청원을 받아들여 전향적인 결정을 내려 달라"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