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민선7기 1년간 공약사업 20% 끝냈다
충남도, 민선7기 1년간 공약사업 20% 끝냈다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9.06.17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예산 중앙부처 반영액은 올해보다 1천600억원 늘며 '순항'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민선7기 충남도가 출범 1년만에 공약사업 20%를 완료하며 순항하고 있다.

내년 정부예산 부처 반영액은 올해보다 1천600억원 이상 더 담아낸 것으로 집계됐다.

도는 17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2019년도 3차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민선7기 공약사업 추진과 내년 정부예산 확보 상황을 점검했다.

양승조 지사와 김용찬·나소열 부지사, 실국원본부장, 직속기관장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날 회의는 보고와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도는 이 자리에서 총 116개 공약사업 가운데 23개를 완료하고 93개는 추진중이라고 밝혔다.

주요 완료사업을 보면 어린이집 공기청정기 보급은 지난해 8천47대를 설치하며 완료했고 충남 아기수당은 지난해 11월 1일부터 시행중이다.

충남 아기수당은 지난해 1만 5천922명을 대상으로 27억 8천800만원을, 올해는 1만 4천751명(6월 기준)에게 93억 6천100만원을 지급했다.

고교 무상교육 지원과 무상급식은 올해 3월부터 시행을 시작하며 완료 공약 목록에 이름을 올렸다.

무상교육은 117개고 5만 8천660명을 대상으로 수업료와 학교운영지원비, 교과서비 등 684억원을 지원한다.

또 안면도 관광지는 지난달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며 본궤도에 올리고 2023년 개관을 목표로 잡은 도립미술관은 4월 용역 착수보고회를 갖고 본격 추진중이다.

도는 공약사업 이행 관리를 위해 분기별 추진 상황 분석 및 평가 등을 실시하고 내년 매니페스토 공약이행도 평가에서 최상위 등급을 받을 수 있도록 각 공약사업 추진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내년 정부예산 부처 반영액은 6조 337억원으로 올해 부처 반영액 5조 8천723억원보다 1천614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현재 진행 중인 기재부 예산 심의에서 도정 현안 사업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지역 국회의원과 공조체제를 강화하는 등 다각적인 활동을 펼 계획이다.

양승조 지사는 "민선7기 충남도정은 '더 행복한 충남, 대한민국의 중심'이라는 비전을 만들고 그 실천 의지를 11개 분야, 41개 중점과제, 116개 세부 실천 공약사업으로 녹여냈다"며 "민선7기 1년차는 공약에 대한 실천계획을 수립하는 시기였다면 2년차부터는 본격적으로 공약을 이행할 시기"라며 공약사업 추진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