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충남도 혁신도시 지정 위해 공조 강화
대전시, 충남도 혁신도시 지정 위해 공조 강화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6.17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대전시와 충남도가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협력을 강화키로 했다.

시에 따르면 17일 오후 허태정 대전시장과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면담을 통해 대전, 충남의 혁신도시 지정 당위성을 설명하고 혁신도시 지정을 강력히 요청했다.

대전과 충남은 세종시 건설, 대덕연구개발특구, 정부대정청사 등의 이유로 혁신도시 지정에서 제외돼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의 이전, 지역인재 채용의 혜택을 받지 못했다는 것. 또 인구 감소와 그로 인한 원도심의 쇠퇴 등 경제적, 사회적 위기 발생으로 시민들의 박탈감이 심각한 상황이다.

대전, 충남은 이번 방문에서 국토교통부에서 발주한 '혁신도시 성과평가 및 정책지원' 연구용역에 국가균형발전 정책에 따른 대전, 충남의 역차별 해소 방안이 반드시 들어가야 한다며 그 해결책으로 혁신도시가 지정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전은 혁신도시 지정 이외에도 국회에서 예산을 확보한 '한국기상산업기술원'의 조속한 대전 이전 협조와 스마트시티 챌린지 공모사업의 선정, 대전 외곽순환도로 교통망의 국가계획 반영을 건의했다.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대전과 충남의 공조는 더욱 본격화 될 전망이다.

허태정 시장은 '대전과 충남이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공조가 절실히 필요하다'며 '앞으로 대전, 충남은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양 시도의 역량을 결집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