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시장, '월평공원(갈마지구) 민간특례사업' 도계위 부결 존중
허태정 시장, '월평공원(갈마지구) 민간특례사업' 도계위 부결 존중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6.17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허태정 대전시장은 17일 '월평공원(갈마지구) 민간특례사업' 도시계획위원회의 부결 심의결과를 존중한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이날 기자브리핑을 통해 지난해 하반기 공론화부터 도계위 심의과정까지 절차이행이 장기화되면서 찬·반 논란과 갈등이 지속된 점에 대해서 사과의 뜻을 표했다.

그러면서 월평공원 갈마지구의 거점녹지로써 상징성과 역사성, 인근 주거지역 등의 특수성을 고려, 시가 재정을 최대한 투입해 생태 복구와 환경보전을 위해 새롭게 조성할 계획임을 밝혔다.

시의 장기미집행 도시공원은 총 26곳으로 이중 11개 공원은 예산확보(2522억) 매입 중에 있다. 4개 공원은 토지매입과 공원조성을 하고 있고, 4개 공원 5곳에 대해 민간특례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나머지 7개 공원은 일몰제에 따라 자동 실효될 계획이다.

이 중 문제가 되는 곳은 매입예산에 포함되지 않으면서 민간특례사업 추진도 어려운 월평공원(갈마지구)와 매봉공원으로 현재 3000여억 원의 재정투입이 추가 소요될 것으로보인다.

시는 시비 투입과 지방채 발행 등 시 재정여건 등을 고려해 해결할 계획이다.

허 시장은 매봉공원의 경우 4차 산업혁명과 대덕특구 재창조 등 국가산업과 연계한 매입방안도 검토할 계획임을 밝혔다.

앞서 대전시도시계획위원회는 지난 14일 오후 시청에서 '월평공원(갈마지구) 개발행위 특례사업 비공원시설 결정(안) 및 경관상세계획(안)'에 대해 두차례 표결 끝에 11대 7로 부결 처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