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관광공사, 오리숲길과 세조길 이어 삼년산성길 또 선정
한국관광공사, 오리숲길과 세조길 이어 삼년산성길 또 선정
  • 송창희 기자
  • 승인 2019.06.18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리숲길과 세조길에 이어 한국관광공사에서 주관한'6월 걷기여행길'에 선정된 삼년산성길. / 보은군 제공
오리숲길과 세조길에 이어 한국관광공사에서 주관한'6월 걷기여행길'에 선정된 삼년산성길. / 보은군 제공

[중부매일 송창희 기자] 보은군은 '보은 삼년산성길'이 한국관광공사에서 주관한 '6월 걷기여행길' 대상지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선정은 지난달에 선정된 '속리산 오리숲길과 세조길'에 이어 2달 연속으로 보은군의 주요관광지가 걷기 여행길에 선정된 것으로 한국관광공사에서 운영하는 통합여행정보 홈페이지인 두루누비(durunubi.kr)에서 소개하고 있다.

한국관광공사에서 정한 6월 테마는 '성곽을 거닐다'로 보은삼년산성길과 전남 담양의 금성산성 오방길 등이 선정됐다.

한국관광공사는 '보은삼년산성'을 우리나라에서 산성마니아들이 세 손가락안에 꼽는 "명불허전의 산성 답사처"라며 선정이유를 들었다.

삼년산성길의 넓이 8~10m, 높이 13~20m 규모로 정육각형 벽돌을 깎아 쌓은 산성으로 걷기코스는 주차장에서~서문지~서쪽성곽길~보은사~동북치선 전망대~동문지~남문지~서문지로 총길이는 2.6km이다.

보은군은 삼년산성이 소재한 보은읍 풍취리 소재 삼림욕장 입구에 보은군의 농경문화를 한 번에 느낄 수 있는 농경문화관에서 시작해 대야리 고분군, 삼년산성을 거쳐 탄부면 평각리까지 이어진 왕복 총 14km에 달하는 '신라인과 함께 걷는 역사탐방로'를 2017년 12월에 사업비 44억원을 들여 조성해 일반인에게 개방하고 있다.

보은군 안진수 문화관광과장은 "주말에 보은을 방문해 1천500여년의 역사를 갖고 있는 삼년산성과 일대에 조성한 '신라인과 함께 걷는 역사탐방로'를 걸으면서 힐링하기를 추천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