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청 공무원들, 농가 부족 일손 거드는 '정성의 손길'
영동군청 공무원들, 농가 부족 일손 거드는 '정성의 손길'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9.06.18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영동군 기획감사담당관 직원들이 농촌일손돕기로 농촌의 시름을 덜었다.

18일 직원 15명은 고령으로 인해 영농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동읍 산이리 김 모씨(85세)의 복숭아 농가를 찾았다.

참여 직원들은 약 3,505㎡ 밭에서 작업 내내 연신 이마에 땀을 훔치면서도 복숭아 봉지 씌우기 작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했다.

미력하나마 농촌의 고통을 덜어준다는 사실에 보람을 느끼며 농가를 돕는 일손을 분주히 움직였다.

서완석 기획감사담당관은 "농촌일손돕기 군민의 어려움을 살피고 지역사회와 화합하고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며, "주기적으로 봉사 활동을 추진해 희망가득한 농촌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