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서 충북 시장·군수협의회 올해 첫 회의
옥천서 충북 시장·군수협의회 올해 첫 회의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9.06.18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천군, 농업기술센터 소장의 직급 상향 조정 건의

제천시, 과수화상병 확진 판정 도농업기술원 부여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충북도내 기초자치단체장들이 한 자리에 모여 각종 현안을 논의하는 충북 시장·군수협의회의 올해 첫 회의가 18일 옥천에서 열렸다.

2015년 7월 이곳에서 열린 이후 4년 만이다.

이날 협의회에는 회장인 한범덕 청주시장을 비롯해 충북 도내 기초지자체장 8명이 참석해 현안 업무에 대한 협의와 시군의 주요행사 등을 홍보하며 협력을 다졌다.

협의회 차원에서 적극적인 참여와 홍보를 통해 공통 숙원사항인 지방분권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하자는 데도 뜻을 모았다.

또한, 지난해 11월 충주시에서 열린 협의회 회의를 통해 충북도 측으로 건의된 6건에 대한 결과도 보고됐다.

특히, 김재종 군수가 건의한 전국 및 도 단위 생활체육대회 개최 지원금 인상 요청 건은 충북도에서 수용하기로 한데 이어 충북도 체육회 규정도 개정되는 성과가 있었다.

이로써 향후 도 단위 체육행사 개최 시 현행 120~170만원이었던 개최 지원금이 150~200만원 수준으로 상향 지급될 예정이다.

이어 각 시군의 현안 업무에 대한 논의가 본격적으로 진행됐다.

제천시는 최근 확산되는 과수화상병과 관련한 신속한 확진을 위해 현재 농업진흥청에서만 실시하는 확진 판정 기능을 도농업기술원에도 부여하도록 하자는 의견을 냈다.

옥천군은 불합리한 인구 10만 미만 군 단위 농업기술센터 소장의 직급 상향 조정을 건의했다.

현재 옥천군은 민선7기에 들어와 도내 군 단위 중 최초로 본청의 농정부서와 농업기술센터를 통합해 농업기술센터 조직으로 일원화했다.

친환경농축산과, 기술지원과, 농촌활력과 3개의 하부 조직이 합쳐져 군 전체 농업을 총괄하는 농업기술센터가 구성된다.

하지만 5급 또는 지도관인 보좌기관의 직급이 이를 통솔하는 센터 소장의 5급 직급과 동일해 상·하간 같은 직급 책정이 불가능한 일반 원칙과 모순된다는 문제점을 안고 있다.

현 법령에 따르면 인구 10만 이하 군 단위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일반직 5급 또는 지도관으로 둘 수 밖 에 없다.

또한, 군은 전국적으로 82개 군 단위 지자체 중 인구 10만 이상의 군은 6곳에 불과하며 농업 인구과 농업 행정비중이 높은 군 지역이 4급을 둘 수 있는 시지역보다 직급이 낮게 책정되는 불합리한 점이 있다는 의견을 적극 제시했다.

영동군은 고령화와 인구부족의 어려움에 처해있는 농어촌을 살리기 위해 농어업분야 지방보조금에 한해 총액한도 예외 규정을 신설해 줄 것을 건의했다.

괴산군에서는 폐기물처리시설이 농촌지역으로 집중돼 있어 사업주와 주민간 갈등이 반복되는 등 사회적 낭비가 심화되고 있어 국가차원에서 폐기물 관리를 하자는 의견을 냈다.

이번 회의에 참석한 강전권 충청북도 자치행정과장은 이번 건의사항에 대해 "시장군수님께서 건의한 사항에 대해서는 면밀히 검토해 법령개정이 필요한 사항은 중앙에 건의하고 도에서 해결 가능한 사항은 신속하게 개선 하겠다고"고 말했다.

한편, 충북 시장·군수협의회 다음 회의는 오는 8월 영동군에서 있을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