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항시인 심훈 선생 시집 '그날이 오면' 출간
저항시인 심훈 선생 시집 '그날이 오면' 출간
  • 이희득 기자
  • 승인 2019.06.18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희득 기자]3.1운동에 참가한 독립운동가이자 저항시 '그날이 오면'과 농촌계몽소설 '상록수' 저술로 유명한 심훈 선생의 1949년 초판본 표지 시집이 지난 14일 출간 됐다.

1949년 출간된 시집 '그 날이 오면'은 본래 일제 강점기인 1932년 간행하려고 했지만 조선총독부의 검열 때문에 좌절되기도 했다.

이후 1936년 심훈 선생의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결국 시집 발간을 이루지 못하는 듯 했지만 그의 둘째 형인 심명섭에 의해 한성도서주식회사에서 초판본이 간행됐다.

하지만 윤동주 시인 등 우리나라 대표 문학인들의 초판본 시집은 현재도 서점에서 구입이 가능했던 반면 유독 심훈 선생의 초판본 시집은 서점에서 찾아 볼 수 없었다.

이에 당진시는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해 지난 3월 초판본 시집 전문 출판사인 더스토리에 심훈 선생의 초판본 간행을 타진했고, 이에 긍정적인 의견을 보인 출판사에 시집 발간에 필요한 각종 자료를 제공하는 등 양측의 노력으로 1949년 초판본 간행 당시 오리지널 표지 디자인 그대로 70년 만에 빛을 보게 됐다.

이번에 간행한 시집에는 심훈 선생이 3.1운동에 가담한 뒤 붙잡혀 서대문형무소에 수감 되었을 당시 어머니께 쓴 '감옥에서 어머니께 올린 글월'과 조국의 독립을 갈망하는 저항시 '그 날이 오면'을 비롯한 그의 시 90여 편이 수록돼 있다.

더스토리에서 출간한 시집은 현재 전국 대형서점에서 구입 가능하며 판매가격은 6천900원이다.

시 관계자는 "다른 시인 분들과 달리 심훈 선생의 초판본 디자인 시집이 없어서 아쉬움이 남았는데 이번에 책을 출간하게 돼 매우 기쁘고, 더스토리에도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하는 올해 다양한 선양사업으로 일제에 저항하고 농촌 계몽에 앞장선 심훈 선생의 업적을 기리고 알리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Tag
#시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