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내포신도시 내 텃밭 정원 운영
충남도, 내포신도시 내 텃밭 정원 운영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9.06.18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 제공
충남도 제공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충남도는 내포신도시 주민, 이주기관 종사자와 함께 텃밭 정원 운영을 시작했다.

내포신도시 효성아파트 건너편 2만㎡ 규모의 유휴지에 조성한 텃밭 정원은 가족·이웃 간 나눔 문화를 확산하는 교류의 장이자 어린이 체험학습장으로 활용할 수 있는 주말농장이다.

도는 텃밭 정원을 통해 ▶어린이 농작물 학습체험 ▶노인 육체 활동 및 불안·우울감 해소 ▶친환경 유기농 먹거리 재배 등 주민의 건강한 여가 생활을 지원하고 있다.

3월 실시한 공개 분양을 통해 현재 총 1천65세대 주민이 텃밭을 가꾸고 있으며 키우는 작물은 오이·토마토·고추·감자·땅콩·상추·열무·배추 등으로 다양하다.

특히 친환경 무공해 농작물 재배를 위해 홍성군농업기술센터에서는 단백질, 미네랄, 엽록소, 비타민 등 각종 영양소를 함유한 녹조류 농업용 클로렐라와 유산균, 효모, 고초균 등 유익한 미생물을 조합한 유용미생물(EM) 등 친환경 유기농자재를 텃밭 내 비치했다.

도 관계자는 "텃밭 정원은 도심 속에서 자연과 농업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도록 마련한 공간"이라며 "어린이부터 어르신까지 땀 흘려 직접 농작물을 가꾸고, 이웃 간 친목을 도모하며 넉넉한 정을 나누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도 담당공무원과 홍성군시설관리사업소 직원들은 참여 주민들이 텃밭 이용 후 발생한 쓰레기를 제대로 처리하지 않는 경우가 있어 매달 두 차례씩 텃밭 정원 환경 정화 활동을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