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자원공사, '전사 수질·녹조 전담반' 발족
한국수자원공사, '전사 수질·녹조 전담반' 발족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6.18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여름철 녹조 발생에 대비, '전사 수질·녹조 전담반'을 구성하고 17일 본사에서 킥오프 회의를 개최했다. / 수자원공사
한국수자원공사는 여름철 녹조 발생에 대비, '전사 수질·녹조 전담반'을 구성하고 17일 본사에서 킥오프 회의를 개최했다. / 수자원공사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한국수자원공사는 여름철 녹조 발생에 대비, '전사 수질·녹조 전담반'을 구성하고 17일 본사에서 킥오프 회의를 개최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는 7월까지 평년 대비 높은 기온과 적은 강수량이 예상돼 수질 이상과 녹조 발생 가능성이 높아질 전망이다.

'전사 수질·녹조 전담반'은 본사를 중심으로 한강, '금영섬'(금강, 영산강, 섬진강), 낙동강 권역과 전국 사업장 및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다. 또 환경부 등 관계기관과 협력체계를 마련한다.

이에 따라 수질 및 녹조 모니터링, 수도운영, 연구지원 분과를 운영해 취수원부터 정수장까지 수질 정보를 공유하고 상황 발생 시 관계기관과 신속 대응할 계획이다.

수자원공사 이학수 사장은 "물관리 전문기관으로서 물관리 이슈에 대한 선제적 대응과 예방 체계를 마련해 국민에게 깨끗한 물을 차질 없이 제공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