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벽화그리기 통한 교통안전 홍보 눈길
청주시, 벽화그리기 통한 교통안전 홍보 눈길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9.06.18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지선 지키기, 신호 지키기, 깜빡이 켜기 운동 확산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청주시가 20일까지 시민들의 교통안전 문화 확산을 위해 우암동 가로변 담장(청원구 우암로 26, 새서울고속 북부 차고지)에 교통안전 벽화 그리기를 진행한다.

교통안전 벽화그리기에는 청주시, 한국교통안전공단 충북본부, 비채움 봉사단, 새서울고속, ㈜노루페인트 등 5개 기관에서 30여 명이 참여한다.

벽화 크기는 34m x 2.2m이며, 주제는 정지선 지키기·신호 지키기 등 운전자와 보행자가 지켜야 할 교통안전이다.

시는 교통안전 등 5개 단체의 협력과 그리기 재능기부로 도심의 흉물로 방치되고 있는 낡은 담벼락에 교통안전 홍보 벽화를 그림으로써 시민교통안전 의식을 높이는 것은 물론 도시 미관 개선 효과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원식 청주시 교통정책과장은 "교통량이 많은 길거리 벽화를 통해 시민들이 교통안전에 대한 의식을 자연스럽게 내재화하고 도시미관도 살리는 효과가 있다"며 "시민의 호응도 좋은 만큼, 앞으로 교통안전 벽화그리기 사업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