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의회 예결위 교육비특별회계 1회 추경 266억 삭감
충북도의회 예결위 교육비특별회계 1회 추경 266억 삭감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06.18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중·고 공기순환기 설치 265억원·남중 테니스장 보수 1억원
18일 충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충북도교육비특별회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의하고 있다. / 충북도의회 제공
18일 충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충북도교육비특별회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의하고 있다. / 충북도의회 제공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충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연종석)는 18일 충북도교육비특별회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의하고 교육위원회 예비심사 결과를 존중해 7개 사업 266억원을 삭감했다.

삭감된 예산은 초·중·고교 공기순환기 설치사업 265억원, 청주남중 테니스장 보수 및 퇴직교원 단체활동 지원사업 1억원 등 총 266억원이다.

위원회는 쟁점이 된 공기순환기사업에 대해 소관 상임위에서 삭감된 사유로 공기순환기의 성능과 효과가 아직 검증이 되지 않았고, 특히 소음으로 인해 수업 차질이 우려된다는 도교육청의 의견을 인용해 결정했다. 하지만 공기순환기사업 전체 예산 276억원 중 유치원과 특수학교에 배정된 10억원은 사업의 필요성을 일부 인정해 삭감하지 않았다.

청주남중테니스장 사업과 퇴직교원 단체활동 사업은 학생이용률 저조와 사업성과 미미를 이유로 예산을 전액 깎았다.

연종석 예결위원장은 "미세먼지로부터 안전한 교육환경 조성을 위한 공기순환기 사업의 필요성에는 공감하지만 초기 투자비용에만 수백억이 들어가고 향후 추가비용으로 수천억에 이르는 사업에 대해 효과를 검증한 다음에 추경에 반영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위원회는 해당 예산의 집행 성과를 살펴보고, 삭감된 예산의 향후 추경 편성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도의회 예결위는 도청과 도교육청의 2018회계연도 결산 심사를 끝으로 오는 30일 '제11대 충청북도예산결산특별위원회 1기' 임기를 마무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