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중구의회, 성추행 의혹 박찬근 의원 제명키로
대전 중구의회, 성추행 의혹 박찬근 의원 제명키로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6.19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동료 여성의원을 성추행한 의혹을 사고 있는 박찬근 대전 중구의원이 결국 제명됐다.

중구의회는 19일 본회의를 열고 윤리특별위원회에서 요구한 박 의원의 제명안에 대해 무기명 비밀투표에 부친 결과 제명안이 통과됐다.

제적의원 12명 가운데 당사자인 박 의원과 출석정지 60일 징계 중인 정옥진 의원을 제외한 10명이 투표에 나서 찬성 9표, 반대 1표로 제명이 확정됐다.

이에 따라 박 의원은 지난 1991년 4월 중구의회가 개원된 이후 처음으로 임기 도중 제명되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박 의원은 이날 본회의에 출석해 자신을 소명했지만 제명을 면하지는 못했다. 박 의원은 지난 5일 소속 상임위 위원들과 저녁 자리에서 동료 여성을 성추행한 의혹으로 논란이 일었다. 앞서 박 의원은 지난해 8월에도 동료 여성의원 2명을 성추행한 의혹이 제기돼 출석정지 30일 처분된 바 있다.

당시 중구의회 윤리위에서 제명을 의결했지만 본회의 표결에서 제명이 부결됐다.

박 의원의 제명을 요구하는 대전지역 여성단체의 회견이 열렸다.

한편 이날 중구의회는 오전부터 여성단체와 자유한국당에서 잇따라 기자회견을 개최하며 박 의원의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대전여성정치네크워크와 대전여성단체연합 등 지역 여성단체는 이날 오전 중구의회 현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탈당이 아니라 중구의원을 사퇴함으로써 진정성있는 사과를 해야 한다"면서 "박 의원의 두 번째 성추행 논란은 세금으로 의정비를 받는 공인의 자세에 맞지 않는 비도덕적이고 비윤리적인 행태가 아닐 수 없다"고 사퇴를 요구했다.

자유한국당 대전시당도 여성 지방의원 및 당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날 오전 중구의회 현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상습 성추행범 박 의원을 제명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