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금고중앙회, 금융범죄 척결·예방 가두캠페인
새마을금고중앙회, 금융범죄 척결·예방 가두캠페인
  • 이완종 기자
  • 승인 2019.06.19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영동새마을금고 임직원들이 영동경찰서와 합동으로 영동전통시장에서 금융범죄 척결·예방 가두캠페인을 진행했다. /새마을금고중앙회 충북본부 제공
충북 영동새마을금고 임직원들이 영동경찰서와 합동으로 영동전통시장에서 금융범죄 척결·예방 가두캠페인을 진행했다. /새마을금고중앙회 충북본부 제공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새마을금고중앙회는 고객 자산 보호 및 금융범죄 척결을 위한보이스피싱 예방 가두캠페인을 전국적으로 실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새마을금고중앙회 충북본부에 따르면 도내 54개 새마을금고 800여 임직원이 버스터미널 등 유동인구가 많은 곳을 중심으로 보이스피싱 가두 캠페인을 실시했다.


특히 전국의 새마을금고 임직원 1만3천명은 전국 주요 지하철역, 버스정류장, 상가주변 등에서 유관기관과 연계해 보이스피싱 예방 안내장을 배부해 금융사기 피해예방에 나섰다.


그동안 새마을금고는 보이스피싱 전담팀 운영, 임직원 특별교육, 전기통신 금융사기 예방 우수직원 포상 등 금융사기로부터 고객을 보호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 회장은 "전기통신 금융사기 수법이 날이 갈수록 교묘해지는 만큼 지속적인 교육과 홍보활동을 통해 국민의 피해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