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대, 베스티안재단 1억 원 기탁
충북대, 베스티안재단 1억 원 기탁
  • 김금란 기자
  • 승인 2019.06.19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대 약학대학 발전 위해 소중한 뜻 모아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보건복지부지정 화상전문병원을 운영하는 베스티안재단이 19일 충북대 약학대학 발전기금 1억 원을 기탁했다.

충북대학교는 19일 대학본부 5층 접견실에서  베스티안재단과의 기탁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좌측부터 최권식 행정실장, 양재혁 대외협력실장, 신현경 이사, 김경식 이사장, 김수갑 총장, 이장희 부이사장, 홍진태 약학대학장, 오병용 사업본부장)
충북대학교는 19일 대학본부 5층 접견실에서 베스티안재단과의 기탁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좌측부터 최권식 행정실장, 양재혁 대외협력실장, 신현경 이사, 김경식 이사장, 김수갑 총장, 이장희 부이사장, 홍진태 약학대학장, 오병용 사업본부장)

이날 기탁식에는 김수갑 충북대 총장과 김경식 베스티안재단 이사장 등 양 기관 관계가 참석했다.

김경식 이사장은 "충북대학교와 공동연구를 통해 베스티안 임상시험센터가 활성화돼 다양한 연구개발로 사회공헌을 가능하게 하고 있다"며 "이 발전기금은 충북대 약학대학 학술연구를 위해 사용해 달라"고 말했다.

베스티안재단은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2곳의 보건복지부지정 화상전문병원을 운영하고 있으며, 화상뿐만 아니라 종합병원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있다. 충북대 약학대학과 베스티안재단은 지난 5월 공동연구협력 및 임상시험 연계운영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