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대 태권도부, 전국대회 준우승 차지
청주대 태권도부, 전국대회 준우승 차지
  • 김금란 기자
  • 승인 2019.06.20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체전 금메달 획득 청신호 속 최원철 2연패
청주대 태권도부가 최근 강원도 태백 고원체육관에서 열린 협회장기 전국단체대항 태권도 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뒤 포즈를 취했다. / 청주대학교 제공
청주대 태권도부가 최근 강원도 태백 고원체육관에서 열린 협회장기 전국단체대항 태권도 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뒤 포즈를 취했다. / 청주대학교 제공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청주대학교 태권도부가 전국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청주대 태권도부는 지난 14일부터 20일까지 강원도에서 열린 제49회 협회장기 전국단체대항 태권도대회에서 금메달 2개, 동메달 1개로 아쉬운 준우승을 거뒀다. 청주대는 한국체육대학교와 같은 메달을 획득했으나 체급참가 인원에서 밀려 준우승에 만족해야만 했다.

-54kg급에 출전한 최원철(스포츠재활 2년)은 한 경기를 제외한 모든 경기를 20점 이상 큰 점수 차로 이기며 결승전에 올라 무려 30:0이라는 점수로 승리를 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최원철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우승하며 이 체급의 최강자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최원철은 지난해에도 전국체전과 대통령기, 협회장기 등 모든 대회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는 저력을 보였다.

-58kg급의 정수빈(스포츠재활 2년)은 역전과 재역전의 명승부 속에 준결승전, 결승전을 모두 연장전 골든 포인트 승리를 하는 등 뛰어난 집중력을 보여주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정수빈은 3개 대회 중 2개 대회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으며 이 체급의 신흥강자라는 수식어가 붙었다.

-68kg급의 박민찬(체육학과 3년)은 준결승전에서 무릎부상으로 아쉽게 기권하며 동메달에 만족해야만 했다.

지용석 태권보부 교수는 "청주대가 몇 년간 최상위 성적을 유지하면서 명실공히 대학 태권도부의 명문대로 손꼽히고 있다"며 "앞으로도 코치, 선수들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