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 서민경제 살리기 앞장
중기중앙회, 서민경제 살리기 앞장
  • 이완종 기자
  • 승인 2019.06.26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중소기업중앙회, 소상공인연합회 등 중소기업단체들이 서민경제 살리기 캠페인에 나섰다.

26일 중소기업중앙회에 따르면 범중소기업계가 선제적으로 경제심리 회복과 내수활성화의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서민경제 살리기' 캠페인을 전개한다.

다음달 1일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되는 이번 캠페인은 올해 연말까지 3대 분야에 30개 과제를 추진된다.

먼저 중소기업계 공동추진 과제로는 ▶국내에서 휴가 보내기 ▶지역특산품 팔아주기 ▶골목상권과 전통시장 활용하기 ▶가정의 날 시행하기 ▶경영자와 근로자의 휴가사용 촉진하기 ▶일자리 창출하기 ▶기업투자 확대하기 등 7개를 제시했다.

중소기업중앙회 추진과제로는 ▶하반기 물품구입 및 비용 조기집행 ▶고향에서 휴가보내기 행운이벤트 ▶홈앤쇼핑과 공동으로 지역특산품 판매 확대 등 국내 소비촉진 노력과 더불어 ▶노란우산공제 대출이자 인하 ▶노란우산공제 전화대출 한도 확대 ▶소상공인 폐업지원 및 재기교육 확대 등 소상공인 지원 등에 16개 과제를 제시했다.

아울러 중소기업계에서 실물경기 회복과 경제심리 회복을 위해 확장적 통화와 재정정책, 소비 및 투자촉진을 위한 각종 세제 개편 등 7대 정책을 제시했다.

특히 통화 및 재정정책은 ▶기준금리 인하 ▶추경예산 조속 집행 ▶공공기관 투자재원의 신속 집행을 요구했다. 아울러 소비 및 투자 촉진분야에서는 ▶보석류와 시계 등 고급품에 대한 개별소비세 인하 ▶신용카드 소득공제율의 한시적 상향 ▶생산성 투자시설 세액공제 등 주요 투자세액 공제율 상향 ▶공공조달시장의 중소기업제품 구매비율 5%포인트 확대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낙수효과가 사라진 지금 대기업 중심의 경기부양책으로는 한계가 있다.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이 경기부양의 직접적인 대상이 돼야 한다"며 "서민경제의 온기가 살아나야 진짜 경기가 살아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중소기업계의 서민경제 살리기 캠페인은 정부와 국회 그리고 온 국민이 참여하는 경제회복 캠페인으로 거듭나야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