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복지는 장애인 체육 활성화로
장애인 복지는 장애인 체육 활성화로
  • 중부매일
  • 승인 2019.06.26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자편지] 박승운 청양군장애인체육회 사무국장

제25회 충남도민 장애인체육대회에서 청양군이 12위를 차지했다. 지난해보다 한 단계 상승한 성적이다. 실정을 모르는 사람들이야 뒤에서 다섯 손가락에 드는 성적으로 무슨 생색이냐고 반문할 수도 있겠지만 열악한 여건 속에서도 최선을 다한 선수들의 노고를 보자면 1위보다 더 값진 결과다.

과거보다 관심이 많아지고, 인식이 개선된 것은 사실이지만 아직도 장애인 체육은 갈 길이 멀다. 전국의 지자체가 비슷한 처지지만 청양군은 인구, 재정, 인프라 등 어느 것 하나 불리하지 않은 것이 없다.

그럼에도 청양의 대표라는 자부심 하나로 훈련에 임한 90여명의 선수와 뒷바라지에 정성을 다해준 80여명의 자원봉사자, 물심양면 지원에 나선 군과 군민이 밑거름이 됐기에 청양 장애인 체육은 당당할 수 있었다.

이렇듯 온갖 어려움이 있음에도 장애인 체육에 힘을 쏟아야 하는 이유는 무얼까? 장애인에게 있어 스포츠는 복지와 바로 연결되기 때문이다.

박승운 청양군장애인체육회 사무국장
박승운 청양군장애인체육회 사무국장

비장애인도 그렇지만 특히 장애인들이 손쉽게 스포츠에 참여할 수 있는 시스템의 여부는 그 사회를 선진과 후진으로 나누는 척도가 된다.

과거 장애인에 대한 복지가 일방적인 수혜를 베푸는 형식이었다면 이제는 스포츠를 통해 세상에 떳떳하게 나올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는 쪽으로 바뀐 것이다. 이런 과정을 성공적으로 안착시키기 위해서는 장애인에 대한 이해와 배려가 우선되어야 한다. 그렇다고 엄청난 것를 요구하는 것은 아니다.

식당 출입구에 경사로를 설치하고, 인도의 턱을 없애는 등 작은 것부터 실천하면 된다. 이런 일들이 모이다 보면 장애인 전용 체육관도 지을 수 있고, 장애인 복지 향상 기회도 더 많아질 것이라 확신한다.

스포츠를 통해 장애인들이 땀을 흘려가며 자신이 살아있음을 확인하는 것보다 더 좋은 복지는 없다. 그런 까닭에 청양군 장애인체육회는 내년에도 한 단계, 내후년에도 한 단계 더 성장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