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화재 참사 국회 '보고회' 열린다
제천화재 참사 국회 '보고회' 열린다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9.07.01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행안위 소위서 '보고회' 중재안 수용
29명의 목숨을 앗아간 제천 화재 참사 이튿날 현장에 분향소가 설치됐다. / 중부매일 DB
29명의 목숨을 앗아간 제천 화재 참사 이튿날 현장에 분향소가 설치됐다.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야권을 중심으로 추진되던 제천화재 참사 관련 '청문회'가 '보고회'로 대체 된다. 여당의 강한 반발하면서다.

국회 행정안전위 제천화재관련평가소위는 1일 전체회의를 열어 제천 화재 관련 청문회 개최문제를 두고 논란을 벌인 끝에 보고회 개최로 최종 가닥을 잡았다고 충북출신 정치권 관계자가 전했다.

권은희 제천화재관련평가소위 위원장(바른미래당)은 이날 소위에서 "조사단으로부터 확인받은 부실 대응, 미흡한 업무 관리 감독에 대한 과실에 대해 청문회에서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며 "청문회에 이시종 충북지사와 이상천 제천시장을 불러내 충북도와 제천시의 소방 업무와 관련한 문제점에 대해 보고받는 것이 어떻겠느냐"고 청문회 개최를 강하게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이진복 의원도 "청문회로 매듭지으면 좋겠다"며 "이 기회에 관계자들 얘기를 듣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해 청문회를 받아들이는 것이 좋겠다"고 거들었다.

그러자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의원은 "청문회가 애들 장난도 아니고 아무때나 열어도 되는 게 아니다"며 "국회에서 느닷없이 청문회를 연다고 해서 도지사와 시장까지 불러내면 국회가 갑질 소리를 듣는다"고 일축했다.

같은당 김영호 의원도 "청문회 얘기는 들어본 바가 없다. 의사일정도 권 위원장이 일방적으로 진행했다는 판단이 든다"면서 "증인이나 참고인 대상이 너무 포괄적이다. 과연 소위에서 도지사까지 다 불러내서 무엇을 얻어낼 수 있겠나"라고 반발했다.

이에 민주평화당 정인화 의원은 "어떤 형태로든 제천 화재로 인한 소위 차원의 결말이 있어야 한다는 점에서 청문회와 비슷한 종류의 어떤 보고는 있어야 하지 않겠냐"며 "청문회가 아니더라도 보고회를 추진하고, 그것이 우리가 원했던 바와 다르다면 그 때 청문회를 여는 논의를 하면 좋겠다"고 절충안을 제시했다.

이 같은 정 의원 중재안을 받아들여 다시 마이크를 잡은 권 소위 위원장은 "보고자에 대해선 추가적으로 의원들이 의견을 나누고, 보고 대상은 충북도와 제천시의 소방업무, 그리고 화재진압 사후 대처로 대상을 정하자"며 "이를 위한 보고자와 자료제출 요구에 대해선 의원들과 논의해서 위원장이 요구할 수 있도록 위임해 달라"고 소위 위원들에게 요청했다. / 김성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