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 공공조달분야 혁신제품 구매 촉진, '시장수요 키운다'
조달청, 공공조달분야 혁신제품 구매 촉진, '시장수요 키운다'
  • 이병인 기자
  • 승인 2019.07.02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병인 기자] 조달청(청장 정무경)은 2일 열린 국무회의에 보고된 '혁신지향 공공조달 방안'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조달청 등 관계부처 합동으로 마련한 이번 방안에는 공공조달의 역할이 규격화된 물품 구매에서 혁신적 기술제품 구매를 통한 성장 등 정책지원 기능이 강조되고 있는 현실을 뒷받침하고 있다.

특히, 이번 정책은 혁신 제품의 초기시장을 마련하고 혁신제품의 수요를 창출하는데 비중을 두고 있다.

'혁신지향 공공조달 방안'에는 연간 120조 원이 넘는 공공구매력을 활용하여 혁신시제품 시범구매, 혁신조달 플랫폼 구축·운영 등 공공조달을 통한 혁신 확산을 위한 정책을 담고 있다.

조달청은 공공기관이 초기 구매자가 되어 판로를 지원함으로써 기업의 새롭고 도전적인 아이디어 제품 개발과 선도적 수요를 창출하기 위해 '혁신시제품 시범구매'를 시행한다.

내년부터 정규 사업으로 전환하여 신기술, 신산업 분야 전반으로 구매 대상과 예산을 확대하고, 공공수요 기반의 사업 모델로도 확장할 계획이다.

정무경 조달청장은 "연간 120조 원의 공공조달 구매력을 활용한 혁신기술, 혁신제품의 초기 시장 창출이 그 어느 때 보다 중요하다"며 "혁신지향 공공조달 방안이 혁신제품을 선도적으로 구매하고 기업의 투자로 연결시키는 혁신조달생태계 조성에 기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