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광역철도' 미래를 대비해야
'충청권 광역철도' 미래를 대비해야
  • 중부매일
  • 승인 2019.07.02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설]

충청권을 가로지르는 광역철도 연결 사업이 해당 지자체들의 참여속에 공동으로 추진된다. 행정중심복합건설청이 대전시, 충북도 등과 충청권 광역철도 2단계 사업의 사전타당성 조사 연구용역을 착수한 것이다. 충청권 광역철도 2단계는 충남 계룡에서 대전 신탄진을 연결하는 1단계에 이어 세종시를 거쳐 충북을 연결하는 구간으로 노선 건설을 위한 첫걸음을 내디딘 것이다. 국가 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을 염두에 둔 이 사업은 충청권 발전의 기반이다. 동시에 지자체들을 연결하는 동맥이자 신경으로 충청권의 미래를 대비하는 차원에서 진행돼야 한다.

지난 2015년 시작한 1단계 사업 구간은 오는 2024년 개통될 예정이다. 이제 2단계 사업에 전력을 다할 때가 된 것인데 이에 앞서 충청권 전체를 위한 최적의 노선을 마련하겠다는 것이 용역의 취지인 것이다. 대전과 세종, 청주를 연결하는 광역생활권 조성과 상생발전의 기반이라는 점에서도 주목된다. 이번 사전타당성조사 용역 결과는 국토교통부가 내년까지 수립해 2021년부터 시행할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된다. 곧바로 사업에 착수할 수 있다는 얘기다. 철도사업이 워낙 큰 돈이 들어가는 일이다보니 너나 할 것 없이 군침을 흘리지 않을 수 없다.

문제는 광역철도가 지나가는 충청권 3개 시·도가 노선과 관련해 각각 다른 생각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대전에서는 신탄진~조치원을 연결하는 기존 노선을 살리는 안을 원하고 있으며, 세종시는 신탄진에서 세종~내판~조치원을 잇는 새 노선 신설에 힘을 쏟고 있다. 반면 충북도는 세종에서 오송~청주공항으로 이어지는 노선을 주장하고 있다. 이들 안을 살펴보면 하나같이 자기 지역에 유리한, 조금이라도 더 도움이 되는 노선들이다. 충청권 전체를 위한 사업이라지만 파급 효과가 지대한 만큼 지자체 입장에서는 주판알을 튕길 수 밖에 없는 것이다.

이처럼 당사자들의 이해가 다르고 입장이 엇갈리는 사안이라면 공정한 타당성 잣대에 따라 판단돼야 한다. 어떤 노선이 충청권 발전을 가장 효과적이고 효율적으로 뒷받침할 지, 각 지지체의 활력에 기여할 지를 따져봐야 하는 것이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충청권의 내일을 담보할 수 있어야 한다. 지금 당장 눈앞에 보이는 것만이 아닌, 장기적이고 미래지향적인 선택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런 점이 용역에 충분히 반영돼야 하고, 그렇게 되겠지만 각 지자체들도 이런 관점에서 준비를 해야 할 것이다. 내 것이 아니어도 모두를 위한 결정을 받아들여야 한다.

충청권 전체를 위한 철도로 이용 편의를 최대한 높이려면 청주공항과 각 지지체의 연결이 포함돼야 한다. 명실상부한 세종시의 관문이 되기위해서는 고속도로와 더불어 철도로 연결된 공항가는 길이 있어야 한다. 중부권의 대표 공항이라는 이름에 걸맞는 교통인프라 구축의 필요성은 더 말할 나위가 없다. 세종시는 물론 대전에서의 청주국제공항 이용 교통편의가 크게 개선된다는 점은 누구도 부인할 수 없을 것이다. 충북도에서 구상하고 있는 중전철은 규모를 줄인 중량전철로 대전지하철까지 연결할 수 있다고 하니 가능성에 기대를 걸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