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향지시등의 의미를 알고 운전하자
방향지시등의 의미를 알고 운전하자
  • 중부매일
  • 승인 2019.07.03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자편지] 방준호 서산경찰서 해미파출소 경위

지구대, 파출소 근무를 하다보면 교통사고 신고를 받고 출동하는 경우가 많다.

그중 사고 유형중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은 채 진행하다 사고가 발생하는 경우가 약 30%가 달한다고 한다.

자동차 운전 중 진행방향을 전환할 때 방향지시등(깜박이)을 켜는 것은 운전자의 가장 필수 조건 일 것이다. 그런데 이마저도 지키지 않는 운전자들 때문에 도로위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

교통사고와 교통 정체를 유발하는 방향지시등 미점 등 차량을 계도하고 현장 단속을 벌여 근절하겠다는 경찰의 노력에도 쉽게 근절하기 어려운 게 현실이다.

다만, 최근에는 방향지시등 위반 차량의 모습을 담은 블랙박스 영상을 국민신문고에 접수해 단속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는 추세이다.

스마트 앱을 통해 블랙박스나 영상을 찍어 국민신문고에 신고가 접수되는 경우가 점점 증가하고 있다. 이런 걸 굳이 영상까지 제출하면서 신고를 하냐고 불만스럽게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다. 하지만 이렇듯 사소한 배려조차 안하는 운전자들은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는 게 옳은 일이 아닐까 생각한다.

도로의 상황은 시시각각 변하기 때문에 깜빡이는 운전자들의 배려의 마음이다.

방준호 서산경찰서 해미파출소 경위

뒷 차량에게 자신의 차선변경을 미리 알리고 예측하게 만들어 주는 것이 당연한 이치다.

예측하기 힘들게 갑자기 끼어들게 되면 대형교통사고는 물론 뒤따라오는 운전자의 보복운전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

최근 통계자료를 분석해 보면 보복 운전의 가장 큰 원인은 깜빡이 미작동으로 급격한 진로변경이다.

평소 방어운전을 열심히 한다고 해도 이 같은 기본원칙을 지키지 않는 운전자로 인하여 항상 사고 위험이 상존 할 수밖에 없다.

차선 변경 전에 반드시 깜빡이를 켜고, 차선을 변경하는 습관을 통해 대형 교통사고나 보복운전을 예방하고, 또한 자신은 물론 도로위의 모든 이들의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법규준수를 반드시 지켜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