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충청권 시·도당위원장, 충북선 철도 고속화 제천역사 건립하야
한국당 충청권 시·도당위원장, 충북선 철도 고속화 제천역사 건립하야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9.07.03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자유한국당 충청권 시·도당위원장(엄태영 충북도당위원장, 이창수 충남도당위원장, 육동일 대전시당위원장, 송아영 세종시당위원장 직무대행)은 3일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 조속히 추진하고 제천~원주간 중앙선 복선화사업과 제천역사 건립을 조속히 완공하라"고 문재인 정부에 강하게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충북 제천에서 정례회의 직후 발표한 성명에서 "정부가 하루속히 국민속으로 돌아와 경제활성화와 국가균형발전에 새로운 전략적 대책을 이행해야 할 것"이라며 이 같이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또 "정부가 추진하는 제2차 공공기관 이전사업 시 국가균형발전을 위해서라도 낙후된 충청권에 우선 지정해야 한다"고 했다.

이들은 이와 함께 "정부는 중소상인들과 자영업자들이 고통 받고 있는 소득주도성장의 정책방향을 대전환해 국민이 행복한 신 경제정책을 이행하라"고 요구했다.

앞서 이들은 이날 정례회의에서도 "(문재인 정부) 소득주도성장,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 비정규직 제로, 복지 포퓰리즘, 친노조·반기업, 4대강 보 해체 등의 정책실패가 초래한 위기로 경제가 폭망하고 국민들의 분노는 높아가고 있다"면서 "그러나 문재인 정부는 잘못된 정책의 부작용을 확인하고도 수정은 커녕 더 큰 포퓰리즘으로 오로지 집권연장에만 혈안이 돼 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