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충북도, 대기배출사업장 전수조사 해야"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충북도, 대기배출사업장 전수조사 해야"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9.07.04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이하 환경운동연합)은 4일 "충북도는 더 이상 직무유기하지 말고 대기배출사업장을 전수조사하는 등 미세먼지 대책을 다시 수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이날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감사원 조사 결과 충북지역 대기오염물질 측정대행업체 5곳이 832개 업체 4천602건의 성적서를 측정하지 않은 채 허위로 기록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모든 대행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하지 않았는데 충북 대기배출사업장 3천600개 중 23%가 위법행위로 드러났다"며 "이 정도 수치는 충북도의 대기배출량 자체를 믿을 수 없고 이에 따라 마련한 미세먼지 대책도 잘못됐다"고 주장했다.

환경운동연합은 특히 "충북도는 오염물질 배출조작 업체 명단을 공개하고 엄중히 처벌해야 한다"며 "배출량 조작을 지시한 배출사업장에 대한 제재도 강화하라"고 요구했다.

또 "조직과 인력을 확보해 대기배출사업장에 대한 전수조사를 시행해야 한다. 민간환경감시센터 등 주민이 참여하는 상설 감시체계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감사원은 지난 4월1일부터 19일까지 '대기분야 측정대행업체 관리실태'를 조사한 바 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충북도에서 관리하는 5개 대행업체는 1천194개 업체의 측정을 대행해 9천10건의 성적서를 발행했다. 이 중 832개 업체 4천602건의 성적서를 미측정했으나 실제로 한 것처럼 허위로 기록했다. 공정시험기준 미준수도 1천968건이나 적발됐다.

청주시 관할 2개 대행업체 역시 797개 업체의 대기오염 측정을 대행하면서 4천342건의 기록부를 허위로 작성한 것으로 드러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