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 식히러 금산으로… 금강여울축제로 오세요
무더위 식히러 금산으로… 금강여울축제로 오세요
  • 김정미 기자
  • 승인 2019.07.07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2일부터 양일간, 가족여름축제로 주목
지난해 열린 금강여울축제에서 어린이들이 대형풀장에서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 금산군 제공
지난해 열린 금강여울축제에서 어린이들이 대형풀장에서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 금산군 제공

[중부매일 김정미 기자] 한여름 시골 외갓집으로의 나들이가 그립다면 금산으로 가보자.

강촌마을에서 열리는 금강여울축제가 오는 12일부터 2일간 금산군 부리면 평촌리 금강놀이마당 일원에서 열린다.

금강의 수려한 경관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금강여울축제는 다양한 체험행사와 공연행사로 해마다 가족단위 관람객들의 인기를 모으고 있다.

나룻배체험을 비롯해 대형풀장에서 즐기는 물슬라이딩과 노내기샘 냉(冷)족욕 등 여름철 무더위를 잊게 해줄 체험이 풍성하다.

경운기를 타고 강가로 이동해 체험하는 민물고기·다슬기잡기, 여치집 만들기, 봉숭아물들이기 등은 '물'체험과 다른 시골 농촌의 독특한 재미를 안겨준다.

날이 어두워지면 금산에서만 관람할 수 있는 농바우끄시기, 물페기농요 등의 전통민속공연과 열대야 음악회 등이 마련돼 여름밤 잔잔한 감동을 선사한다.

지난해 열린 금강여울축제에서 어린이들이 고무신 던지기 체험을 하고 있다. / 금산군 제공
지난해 열린 금강여울축제에서 어린이들이 고무신 던지기 체험을 하고 있다. / 금산군 제공

개막 축하공연에는 윙크, 박성현, 이희원 등이 출연하며, 13일 열대야음악회에는 오승근, 임영웅, 투티스 등이 출연해 축제의 흥을 돋운다.

축제장 인근 수통리, 용화리에는 오토캠핑장이 조성돼 있어 하계 휴가철 가족과 함께 소중한 추억을 남겨볼 수 있다.

금산만의 독특한 여름문화콘텐츠인 금강여울축제는 쉽게 접하지 못하는 강촌마을의 문화를 몸소 느낄 수 있는 여름 '물' 체험축제로 전국적 호평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