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의 '혜화역 3번 출구'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의 '혜화역 3번 출구'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9.07.10 0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스크 칼럼] 김성호 정치행정부 부장

"혜화역 2번 출구는 늘 설레는 마음으로 걸었던 길이다. 꽤나 좋아하는 일 중 하나인 대학로 소극장에서의 뮤지컬이나 연극을 보러가는 길목이어서였다. '지하철 1호선'이나 '라이어' 시리즈 무대도 이 길을 따라 찾곤 했다.

같은 혜화역에 전혀 다른 세상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된 것은 2년 반 전, 갑자기 힘든 병을 얻은 큰애가 서울대병원에 입원하면서부터였다. 병원 가는 길인 혜화역 3번 출구는 가슴 찢는 고통을 안고 걷는 길이 돼 버렸다. 서로 마주 보는 두 길이 이렇게 다를 수 있나 탄식이 나오곤 했다.

가끔 했던 강연에서 젊은이들을 꽃에 비유하곤 했는데 정말 꽃 같은 학생들이 세월호 사고로 희생됐다. 구조를 애타게 기다리는 부모의 모습을 TV로 보면서 남 몰래 눈물을 닦았다. 떠난 자식에 대한 애절한 마음과 간절한 그리움을 누가 알까. 자식을 잃어 본 경험이 없는 사람은 알 수 없는 고통일 것이다.

떠나보낸 뒤에도 그 아픔을 매일 '똑같이' 느끼는 것이 힘들었다. 아픔을 잘 견디고 있는 '척'을 해야 할 때는 더욱 그랬다. 그래서 언제부턴가 '생각의 서랍장'을 만들려 해봤다. 그 장(欌)의 칸을 막아 그리움, 사랑, 분노, 안타까움, 미안함, 애틋함과 같은 감정의 끝단이 들어갈 서랍을 따로 만드는 것이다. 그리고 너무 아파 견디기 힘들 때 그 일부를 잘라 서랍에 보관해 두는 것이다. 그것이 오히려 애절함의 더욱 절실한 표현이란 생각도 들었다.

이번 사고로 많이 아프다. 어른이라 미안하고 공직자라 더 죄스럽다. 2년여 투병을 하다 떠난 큰애 생각만 해도 가슴이 먹먹한데, 한순간 사고로 자식을 보낸 부모의 심정은 어떨까 생각하니 더 아프다. 사고 수습 과정에서 그분들의 심정을 조금이라도 더 이해하려고 노력했는지, 그분들 입장에서 더 필요한 것을 헤아려는 봤는지 반성하게 된다.

돌아보고 고쳐야 할 것이 한둘이 아니다. 그래도 우리처럼 모든 국민이 함께 아파하는 나라는 그리 흔치 않다. 여기서 더 나아가 서로를 위로하고 보듬어 주는 치유공동체를 만들면 좋겠다. 그리고 희생된 분들을 오래 기리고 기억했으면 좋겠다. 그것이 진정한 사회적 자본이고, 희생된 꽃 같은 젊은이들에게 우리가 진 빚을 갚는 길이다.

혜화역 3번 출구에는 아직도 다시 갈 엄두를 내지 못하고 있다. '가족 중에 누군가 아파야 한다면 엄마, 아빠나 동생이 아니라 자기인 것이 다행'이라고 했던 큰애 때문이다.

세월호 희생자 가족들도 견디기 어려운 사연들을 갖고 있을 것이다. 그분들에게 닥친 엄청난 아픔의 아주 작은 조각이나마 함께 나누고 싶다는 마음을, 그분들의 힘든 두 어깨를 감싸며 전하고 싶다"

김성호 서울주재
김성호 김성호 정치행정부 부장

국무조정실장을 거쳐 경제부총리에 올랐던 인물. 상고 졸업 후 은행과 야간대학을 다니며 행정·입법고시에 합격했고, 미국 미시간대에서 정책학 박사를 받은 충북 음성 출신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앞서의 글은 김 총리가 세월호 사건 당시 한 언론사에 게재한 글이다. 병마에 아들을 잃은 심정을 담아 세월호 사고 희생자들의 가족에 위로를 전했는데 그야말로 명문이다.

아들을 먼저 보낸 후 주위에 알리지 않고 휴가를 낸 그는 자신의 골수를 필요로 하는 환자에게 이식해 준 것으로도 알려졌다.

김동연의 인간됨이 그대로 전해지는 감동 스토리다. 21대 총선에 앞서 여야 모두 그를 영입 0순위에 두고 주목하는 이유일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